요것봐라

아이가 열둘인 현대판 흥부 가족

엄마아빠까지 총 14명

첫째(24살)는 회사 다니느라 나가있고 둘째는 군대 가 있어서

12명이서 한 집에 살고 있다.

막내는 100일 된 애기

(중랑구 11남매로 방송나온적이 있던 가족이다. 후에 아기가 태어나 12남매가 되었다.)

집이 반지하 20평 정도라는데 사람이 많으니까 저렇게 자야한다.

애기들이 많아서 집에 낙서도 많다.

도배한지 얼마 안됐다고 (리모델링 프로그램에서 해준 듯)

19살이었던 엄마가 첫째, 둘째만 있는 상태였던 아빠에게 시집 왔다고 한다.

그 뒤로 엄마가 20살 때 셋째를 낳고 계속 낳은 애기들이 12명남매가 되었다.

애기 낳는거도 3분, 5분만에 쉽게 쉽게 낳았고 새생명이 오는게 좋았다고

아침 한 번 먹으면 달걀 반 판~한 판은 금방

엄마 아빠는 달걀은 엄두도 못내고 김치랑 밥만 먹는다고 한다.

아빠는 출근하고 엄마는 빨래 시작

세탁기가 두 대인데 매일 두세번씩 돌린다고

그래도 빨래가 너무 많아서 세탁소로 향하는 중

봉지에 든 건 빨랫감들이다.

집안일을 끝내고 공장에 가서 아빠랑 같이 일을 하는 엄마

두 분은 재봉일을 한다.

그시간 집에선 4살 슬아가 막내(100일)에게 우유를 먹이고 있다.

중학생 언니들은 구구단이 헷갈려서 고군분투 하고있고

12살 청옥이는 남매중에서도 제일 성적이 안좋다고 한다.

뺄셈이 너무 어렵다고 함

피디가 2-1은 뭐냐고 다시 물어봤는데 3이라고

그리고 지혜(15살)는 저녁밥 준비 하고 찌개 끓이고 밥 볶아서 동생들을 먹인다.

밥 먹고나선 동생들 목욕도 다 시키고 로션도 다 발라주는게 아주 익숙해보인다.

그 때 셋째 오빠가 귀가했다.

과자를 사와 아이들을 나눠주고

바로 난장판 된 집 정리하고 청소한다.

쓸고 닦고 바쁜 그때

슬아(4살)가 바닥에 쉬를 하고 만다.

이제 퇴근하시는 엄마 아빠

애들끼리 잘 돌봐서 걱정은 안하신다고

다음날

군대간 오빠한테 편지 쓰는 중이다.

청옥이(12살)가 쓰다가 '감기 걸리지말고'를 쓰고싶은데

'걸'을 쓸 줄 몰라 난관에 봉착하였다.

'감기 겄'으로 쓰고 고민하다가 포기

청미언니가 타박한다.

아라(6살)이랑 슬아(4살)은 엄마랑 언어발달센터에 왔다.

왜냐면 4살, 6살인데 애들이 아직 말을 못 한다.

옹알이 정도로 의사 표현은 한다.

이름이 뭐냐고 아무리 물어도 대답을 하지않는 아라와 슬아

생각보다 심각했다.

이 나이대 애들은 귀가 아플정도로 말을 많이 해야한다고.

애들이 많아서 하나 하나 교감을 못해줘서 말이 느린거 같다고 한다.

엄마는 미용 공부를 하려고 했었는데 자꾸 애들이 생겨서 포기하였다고.

결혼식도 안하고 살다가 얼마전에야 식 올리셨다고 한다.

누구를 위한 출산인건가...

두 부부만 해맑은듯;;;;;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