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것봐라

추운 겨울 귤 파는 초등학생 형제


두꺼운 옷을 입어도 추운 요즘, 길거리에서 귤을 판 초등학생 형제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최근 SNS에 올라온 사연인데요,

글쓴이는 집에 가는 길에 누군가 '귤 사세요'라고 외치길래 돌아보니 남자아이 2명이 귤을 팔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 4학년 형제였는데

'학교 과제냐'고 물었더니 아이들은 '엄마 생신 선물 사드리기 위해 귤을 팔고 있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두 아이가 신문지 위에 집에서 가져온 귤을 오밀조밀 줄 세워 둔 모습이 담겼습니다.

직접 만든 것으로 보이는 가격표에는 귀여운 귤 그림과 함께 1개 200원, 5개 800원, 8개 1천 원이라는 가격이 적혀있습니다.

기특한 마음에 귤 3천 원어치를 샀다는 글쓴이에게 아이들은 서비스로 귤을 2개나 더 주고 사탕까지 챙겨줬다는데요,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엄마를 생각하는 아이들의 심성이 곱다',

'추운 겨울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연'이라면서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