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것봐라

풍수지리가들이 서울에서 가장 화기가 강하다고 하는 장소

나 사주상 화기 부족한 사람인데...이 근처로 이사가는거 고려해봐야겠다ㅋㅋㅋ

관악마운틴..

관악마운틴은 화기가 겁나 쎄서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고 한양으로 도읍을 잡을 때에도

꽤나 골치 아픈 곳이었음

고려말-조선초 왕사였던 무학대사도 관악산때문에 골머리를 앓았음.

한양의 주산은 북악산인데, 북악산보다 관악산의 기운이 너무 셌기 때문.

관악산: 난 짱쎄다!

북악산: 아앗 ㅠㅠ

조선시대부터 관악산의 화기를 막기 위해 다양한 방법이 이용되었는데..

1. 숭례문 건축

왕이 사는 경복궁이 관악산과 바로 마주보면 화기때문에 안좋다는 이야기가 있기 때문에 경복궁과 관악산 사이에 숭례문을 지음.

숭례문의 례(禮)는 오행으로 볼 때, 불(火)에 해당하기 때문에 '화기를 화기로 누른다', '화기를 화기로 다스린다'는 원리에서 착안한 것.

그리고 다른 사대문 현판과는 달리 숭례문 현판은 세로임.

이것도 높은 관악산의 화기에 대응하기 위해 최대한 '높고 길게' 현판을 쓴 것..

2. 해태상

광화문 앞에는 해태상 두개가 있었음

이 해태상은 모두 관악산을 보고 있는 모습으로 제작되었는데

해태가 '불을 먹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도성 내 화재를 막아주는 수호신의 의미로 세운것임.

해태의 능력인 '불을 다스리는 능력, 불을 먹는 능력'에 착안해 관악산의 화기를 먹어버린다는 뜻에서 광화문에 해태상 두 개를 세워 관악산의 화기를 견제함.

관악산: ㅠㅠ

하지만 광화문을 지키던 해태상은 일제강점기에 일제가 조선총독부 건물을 지으면서 옮겨지게 되었고...ㅠ 그 후로 해태상은 여러 번 자리를 옮겨다니게 됨..

3. 연못을 만들었음

지금은 없어졌고 터만 남았지만 원래 숭례문 앞에는 커다란 연못이 있었음.

이 연못의 이름은 '남지'라고 하는데, 남지도 관악산의 화기를 견제하기 위해 만든 것임.

다만 남지는 '남지가 잘 가꾸어지면, 남인이 흥성한다'는 속설때문에 조선시대 (남인이 아닌) 사대부들이 메우자고 주장하기도 했음.

이렇듯 기운이 굉장히 강한 관악산 터...

관악산: 크큭..

1970년대에 혜화동에 있던 서울대가 관악산으로 부지를 옮기게 되는데..

이 때, 일설에는 풍수지리 하시는 분들이 "그렇지, 관악산 화기와 드센 기운을 공부 잘하는 학생들 기운으로 눌러버리자"고 하셨다 함

간혹 '서울대 갈 사주' 이런건.. 사람의 사주와 관악산 화기랑 엮어서 해석하는 사주라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확실한건 아니니 ㅋㅋ

아무튼 서울대 터 기운이 굉장히 쎄서 풍수지리 공부하시는 분들도 항상 서울대 보고 쎄다.. 하시는..

(월간<사람과 산> 2011년01월호 김규순의 풍수이야기 참조)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